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샤워 중 영감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2021.08.26

혹시 이런 적 없으신가요? 회의하다가 아이디어가 훅 막혀버렸을 때, 내일까지 제출해야 하는 기획안이 안 풀려 답답하던 중, 풀리지 않는 숙제와 씨름하다가 결국 두통만 가지고 집으로 퇴근… 그리고 샤워를 하는데 딱! 생각나는 해결 방법! 이런 적 없으신가요?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고민 → 샤워 → 아이디어! 를 발견한 메이커 ‘결’의 이야기입니다.

 


 

샤워 중, 영감을 마주하다.

처음 오티움을 떠올린 건 샤워하다 떠오르는 아이디어로부터 시작이었어요. 많은 분이 샤워를 할 때 보통 음악을 많이 듣잖아요. 어느 날도 샤워를 하는데 문득 ‘음악이랑 조명이랑 같이 즐길 수 있다면 너무 좋겠다’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블루투스 스피커 펀딩 프로젝트 준비 과정블루투스 스피커 오티움 펀딩 프로젝트

희찬과는 군대에서 만난 선임, 후임이었는데 휴학을 결심하는 시기에 마음이 잘 맞아 ‘하는 데까지 해보자!’라며 지금까지 오게 되었어요. 록형은 그냥 프로젝트를 하는 팀인 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이게 ‘창업’이라는 걸 알게 되었죠. 20대 때 할 수 있는 경험 중 ‘제일 좋은 경험’ 같아요.

 

코로나를 만들 뻔한 팀

원래 코로나라는 이름으로 하려고 했어요. 기존 제품은 뒤에서 빛이 나오는 형태라 동그란 형태의 스피커 내 빛이 벽을 비춰주는 제품이었던 거죠. 일식 때 태양 자체는 가려지는데 옆은 빛나잖아요. 그걸 코로나라고 하거든요. 그래서 그 이름으로 하려고 했었어요.

코로나 펀딩 프로젝트 스피커 아이디어

 

처음의 아이디어가 벽을 쏘는 조명을 만들어보자라고 시작했었기에 코로나가 터졌을 때 당황했죠. 그래서 빛을 앞으로 쏘는 형태로 제품을 변경했어요. 제품도 구성을 다시 하였기에 이름도 새롭게 바꾸며 오티움이 되었죠.

 

덕질이 오케이를 만들어낸다

맨 처음 아이디어를 떠올렸을 때 들었던 노래가 제레미의 음악이었기 때문에 오티움을 보여주는 영상에서 제레미 주커의 노래를 쓰고 싶었어요. Jeremy Zucker의 ‘Come thru’가 오티움을 처음 떠올렸을 때 듣고 있던 노래였죠. 안될 걸 알지만 열정적으로 저작권 요청을 보냈어요. 떨리는 마음으로 인사와 함께 개발 스토리를 영상으로 담아 메일로 보냈는데 2주가 흘러도 답장이 안왔어요.

‘역시 안되나보다’ 하는 씁슬한 마음으로 포기하려던 그때, Jeremy의 팀원으로부터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Jeremy 답장 펀딩 프로젝트

저작권 요청 메일에 대한Jeremy팀의 답장

메일을 보자마자 환호성을 질렀고, 그렇게 Jeremy의 음악과 함께 오티움을 소개할 수 있게 되었어요. 다시 한 번 Jeremy와 그의 팀에게 진심을 알아준 것이 대해 고맙습니다!

 

 

창업이라는 도전

사실 오티움 프로젝트도 돈을 벌기 위해 시작한 게 아니라 뜻을 가지고 ‘한 번 만들어보자’라는 메이커 입장으로 시작했어요. 그래서 이 프로젝트를 후원해주시는 분들도 뭔가 구매한다는 느낌보다 저희의 마음과 스토리를 봐주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첫 시작을 와디즈에서 하고 싶었죠. 실제로 펀딩 과정을 해보면서 많은 응원을 받았고 저희가 어떤 길을 걸어오며 노력했는지를 봐주셨어요. 그런 점이 메이커 입장에서는 너무 좋았어요.

펀딩 프로젝트 고객 소통 커뮤니티 새소식

도와주신다고 하셨던 서포터님을 찾고있어요. 🙂

실제로 제조 과정을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서 새 소식을 작성했어요. 펀딩에 참여해주신 분들을 위해 배송이 늦춰지지 않도록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를 올린 게시물이었어요. 그런데 어떤 분이 ‘오티움을 하루라도 빨리 받을 수 있다면 일손이라도 도우러 가고 싶다’라고 댓글을 달아주셨어요.

댓글을 보고 ‘오, 오셨으면 좋겠다’라고 생각을 했죠.

첫 펀딩임에도 와디즈에서 이러한 결과를 만들 수 있었던 건 행운이지 않나 싶어요.

 

 


나의 일상에서 필요한 것을 발견하고, 만약 없다면 직접 만들기까지 하는 사람들. 누구보다 명확하게 ‘이 제품이 왜 세상에 필요한지’ 설명할 수 있는 사람들. 와디즈는 이런 사람들은 ‘메이커’라고 부릅니다. 단순히 펀딩을 성공하는 것이 목적이 아닌, 내가 생각한 제품의 존재 이유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필요를 느끼냐가 중요하다는 메이커들의 이야기, 와디즈에서 꾸준히 전달드릴게요.

  • 좋아요